LS 홈페이지 입니다. 방문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서브메뉴

프레스룸

생활속의 ls 생활속의 ls의 다양한 문화를 확인하세요


  • 사업분야
  • 채용공고

본문 영역

보도자료

프레스룸 보도자료

보도자료 보기
제목     LS전선, 美 전력 사업 투자 확대
계열사   LS전선 등록일 2017.03.30


■ 그룹 계열사인 美 SPSX의 전력 케이블 공장 인수    
■ 美 전력 사업 거점 확보, 인프라 투자 확대 수혜 기대 
■ 전력청 네트워크 활용, 서부 지역 본격 진출 계획

LS전선(대표 명노현)은 그룹 내 미국 계열사인 수페리어 에식스社(Superior Essex ; 이하 SPSX)로부터 노스캐롤라이나주 전력 공장을 인수한다고 30일 밝혔다. 

LS전선은 2,460만 달러(약 274억원)를 투자하여 노스캐롤라이나주 타보로(Taboro)시에 생산법인(LS Cable&System U.S.A)을 설립한다. 

SPSX는 권선 제품 세계 1위, 통신 케이블 북미 1위 회사이다. 미국과 독일, 이탈리아 등 7개국에 17개의 공장을 갖고 있으며, 본사는 조지아주 애틀란타시에 있다. 지난 해 매출은 17억 4천만 달러(약 2조원)이다.  

SPSX는 2012년 전력 케이블 사업에 진출, 타보로(Taboro)시의 기존 통신 케이블 공장 인근에 전력 공장을 준공했다. 주로 아파트와 주택, 공장 등에 사용되는 중전압(MV) 및 저전압(LV) 케이블을 생산, 지난 해 약 5,200만 달러의 매출을 거두었다. 이는 미국 MV, LV 케이블 시장에서 약 1%의 점유율에 해당한다. 

LS전선은 이 공장의 매출을 2021년 약 2억 달러로 4배 이상 늘린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미국 전력청 등과의 기존 네트워킹을 적극 활용하고, 주력인 동부뿐만 아니라 서부 지역에도 적극 진출한다.    

명노현 LS전선 대표는 “SPSX의 경우 전력 케이블 사업에 경험이 많지 않기 때문에, LS전선이 인수하여 운영하는 것이 더 효율적일 것으로 판단했다.”고 말하고, “또한, LS전선의 경우 미국에 전력 사업의 거점을 확보함으로써 미국 보호주의 정책에 대비하는 동시에 인프라 투자 확대에 따른 수혜도 기대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러한?결정에는 최근 트럼프 대통령의 인프라 투자 확대 정책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회사측은 설명했다. 미국은 50년 이상 노후된 전력 케이블이 많아 교체 수요가 늘어날 것으로 기대되기 때문이다. 또한, 향후 미국 정부가 케이블에 높은 관세를 부과하는 등 보호무역주의를 강화할 경우에 대한 대비책을 마련하는 셈이다.

LS전선은 2006년 국내 최초로 미국에 초고압 케이블을 수출한 후 콜로라도주 전력청, 뉴저지주 전력청 등에 제품을 공급, 미국 345kV 이상 프리미엄급 전력 케이블 시장 1위이다.  


<참고 내용>
SPSX는 1930년 디트로이트시 포드 자동차 부지에 설립, 자동차용 전선 등을 공급했다. 이후 권선 및 통신 케이블 회사들의 인수 합병 등을 통해 북미 최대 규모의 전선회사로 성장, 1965년 뉴욕 증시에 상장했다. 

LS전선은 2008년 SPSX를 약 9억 달러에 인수, 글로벌 전선업계 7위에서 3위로 올라섰다. 이후 2014년 1월 SPSX와 부동산 사업 부분을 인적분할하여 LS I&D를 설립, 현재 SPSX는 ㈜LS의 출자사이다. (LS - LS I&D - Cyprus - SPSX) 

권선(Magnet Wire / Winding Wire)은 구리나 알루미늄 와이어에 절연 물질을 코팅한 것으로, 전자기기 내부에 코일 형태로 감겨져 전기에너지를 변환시키는 전선이다. 변압기, 발전기, 자동차부품, 각종 가전제품 및 모터 등 전기가 소요되는 모든 기기에는 필수적으로 사용된다.

목록